총신 신대원 79회 동창회, 화재로 사택이 전소된 박창덕 목사에 성금 전달
상태바
총신 신대원 79회 동창회, 화재로 사택이 전소된 박창덕 목사에 성금 전달
  • 개혁타임즈(Reformed Times)
  • 승인 2020.12.30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 1일, 큰 불로 사택 전소
회장 남서호 목사 등 임원 방문,
한달동안 십시일반하여 모은 삼천여만원 전달

 

전소된 사택을 찾은 총신 신대원 79회 동창 임원들 모습
전소된 사택을 찾은 총신 신대원 79회 동창 임원들 모습

총신대신대원 79회 동창회(회장 : 남서호 목사)가 화재로 사택이 전소된 동기인 박창덕 목사 돕기에 적극 나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박 목사는 춘천 동면 감정리에서 감정리교회를 시무하고 있는데 지난 12월 1일 오전 사택에서 난로 과열로 추정되는 큰 불이 나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소중한 보금자리를 잃었다.

 

감정리교회를 찾은 총신 신대원 79회 동창 임원들 모습
감정리교회를 찾은 총신 신대원 79회 동창 임원들 모습

이 소식을 접한 동창들은 회장 남서호 목사를 중심으로 한달동안 십시일반하여 모은 삼천여만원을 가지고 29일 증경회장 송태근 목사, 회장 남서호 목사, 상임총무 이종옥 목사 등이 교회와 화제가 난 사택 현장을 방문하여 끔찍한 상황을 보고 함께 회복을 위한 기도를 드리고 준비해 간 성금을 전달했다.

 

회재로 전소된 감정리교회 사택 모습
회재로 전소된 감정리교회 사택 모습
회재로 전소된 감정리교회 사택 모습
회재로 전소된 감정리교회 사택 모습

평양제일노회(노회장 : 양정택 목사) 소속인 박창덕 목사는 15년 전 농촌목회의 뜻을 품고 무교회지역이던 감정리에 정착해 목회를 시작해 오랜 수고 끝에 지금은 박 목사의 92세된 노모를 포함해 30명 가량의 성도가 주일예배를 드리고 있다. 박 목사는 개척 초기부터 지역 농민들의 자립과 공동체 생활에 헌신적으로 힘써 왔고, 어려운데도 춘천까지 나가 호스피스 봉사 등 여러 활동을 해 왔다.

 

감정리교회 모습
감정리교회 모습

한편 총신대신대원 79회 동창회는 동기들 간의 사랑과 정이 깊기로 유명하다. 동창회 모임도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고, 동기들의 고통과 아픔에도 절대 외면치 않고 서로 위로하며 살펴 주고, 애경사에 있어서도 진하고 끈끈한 사랑과 정을 보여 주고 있다.

 

총신 제79회 동창회 정기총회 모습
총신신대원 제79회 동창회장 남서호 목사 모습
총신 제79회 정기총회 모습
총신신대원 제79회 정기총회 모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한교총 3인 대표, 정세균 총리에 제한적 주일 대면예배 요청
  • 개혁타임즈가 선정한 올해의 본 교단 10대 뉴스
  • 중대본 발표, 제한적 대면 예배 관련 종교단체 세부사항 자료
  • 정세균 총리 면담에 대한 한교총 대표 소강석 목사의 입장
  • 총회신년하례회, 초청자만 참석, 총회회관에서 열려
  • 대구경북구국기도운동본부, 16일 '한국교회 예배회복을 위한 결의대회' 갖기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