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06회 총회에 대한 소강석 직전 총회장의 입장
상태바
제106회 총회에 대한 소강석 직전 총회장의 입장
  • 개혁타임즈(Reformed Times)
  • 승인 2021.09.15 0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금의 업무규정은
제104회 서기단이 작성한 것이다,

 

제106회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 직전 총회장 소강석 목사 모습
제106회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 직전 총회장 소강석 목사 모습

직전 총회장 소강석 목사가 제106회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를 마친 직후 외부와의 연락을 단절하고 병원에 입원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에 입원 중인 소강석 직전 총회장은 SNS를 통해 제106회 총회 상황에 대해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아래는 공개된 내용 전문이다. 

저는 어제 신임 총회장이신 배광식 총회장에게 성경과 고태, 헌법을 아주 기쁨으로 전해드렸습니다. 그걸 주고 내려오는 순간 어깨가 너무나 가벼웠습니다. 그런데 어제는 제가 과하다시피 발언을 많이 했습니다. 총대님들께서도 의아해하셨을 것입니다. 그래서 총대님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이 글을 씁니다.
그런데 총회를 앞두고 104회기 때 만든 업무규정을 저와 고영기 총무님이 변조를 했다고 하는 말이 있었습니다. 이런 변조에다가 어떤 분의 잘못된 제보로 임원회의록까지 변조했다는 기사가 어느 주간지에 나갔습니다.
여러분, 업무규정은 엄연히 김종준 총회장님 때(104회기) 서기단이 만든 것입니다. 참, 이 말을 듣고 굉장히 의아했어요. 그래서 이와 관련된 정치부 보고가 나오면 반드시 발언을 해야겠다고 생각을 했습니다.
104회 때의 결정에 김종준 총회장님과 김한욱 규칙부 서기 목사님도 동일한 말을 했습니다. “사무총장은 직원으로서 임원회가 임명하는 것이고, 고영기 총무는 선출직으로서 과거의 총무와 다를 바 없지만, 다만 비상근직이다. 그리고 총무는 대내를 총괄하고 사무총장은 총무의 지시를 받는다.”라고 말 입니다. (첨부 동영상과 업무규정 참조)
그런데 제가 작년에 일 년 동안 임원회를 섬기면서 많은 스트레스도 받았습니다. 고 총무님은 고 총무님 입장에서 사무총장에게 보고를 못 받는다고 하고, 저는 사무총장님께 형식적으로 보고 좀 해달라고 사정을 했습니다. 서로가 입장 차이가 있고, 자주 불편했던 관계였습니다.
특별히 고 목사님은 제가 워낙 화목형 총회장이기 때문에 저 때문에 사무총장과 부딪히는 것을 참고 또 참았습니다. 사실은 고 총무님이 저에게 미리 사직서도 가지고 오신 적도 있어요. 그러나 “총무를 그만두면 누구를 흔들어대려고 하는 것이냐, 그리고 교단 내에서 얼마나 술렁거리겠느냐”라며 제가 말렸습니다.
물론 이은철 목사님께서 사무총장으로서 좀 더 의욕적이고 효과적으로 일을 하고 싶어 하시는 것을 제가 누구보다도 잘 압니다. 이은철 목사님을 보니까 사무실 장악 능력이 보통이 아닌 것 같아요. 그 부분은 치하하고 싶습니다. 그러나 사무총장은 교단 내 정치보다는 직원들과 함께 사무실 운영을 잘하고 미래 정책을 세우는 일에 집중해야 합니다.
그런데 많은 노회들로부터 사무총장님을 대내 총무로, 현재 지금 고 총무님을 대외 총무로 바꾸자는 헌의가 들어왔어요. 그러나 그 헌의를 이루려면 선관위에서 법을 고쳐서 대내 총무, 대외 총무라고 하는 제도를 만든 후 이은철 목사님도 대내 총무로 선거에 나와야 합니다. 그러면 대내와 대외총무로 구별이 되겠지요.
그런데 헌의를 해가지고 정치부에서 그것을 처리한다고 한다니, 그것도 104회기대로 하되 임원회에서 처리하겠다니, 그것은 불가하지요. 또 거기서 정치적 작업이 있게 되면 오히려 총회장이 힘들어질 수 있습니다. 작년의 저보다도 더 힘들어질 수 있어요.
그래서 저는 배광식 총회장의 입지도 생각하고, 이은철 목사님도 그 입지를 생각해서 제가 발언을 드렸습니다. 지금 생각해보니까 저도 너무 발언을 많이 했던 것 같기도 합니다. 그러나 한번 발언해도 될 것을 자꾸 두 번, 세 번 발언하게 하니 저도 정말 답답했습니다. 총대님들 마음이 불편하셨다면 사과드립니다.
그러나 104회 때 결정된 영상을 올려드리겠습니다. 그리고 김종준 총회장 임기 때 만들어놓은 사무총장과 총무에 관한 업무규정도 올리겠습니다. 동영상과 업무규정을 제대로 보시면 이해가 가실 것입니다. 이대로 가야지요. 총무는 선거를 통해서 이루어지는데, 사무총장이 헌의에 의해 대내 총무로 결의를 하면 총회 자체가 불법을 자행하게 되고 소송에 휘말릴 수 있습니다.
임원회로 가면 제 경험으로 볼 때 정치적 작업도 가능하고 두 사람을 더 불편하게 하고 싸우게 할 수 있어요. 두 분을 작년보다 더 싸움시킬 수 있는 가능성이 아주 농후합니다. 그래서 저는 총회의 화목을 위해서, 총회의 은혜로운 동행을 위해서 104회가 결정한 대로 하자고 한 겁니다. 그리고 104회 결정한 업무규정대로 하자고 했던 것입니다.
전직 총회장이 ‘은혜로운 동행’을 위해서 제가 이렇게 발언을 하면 통할 줄 알았습니다. 이게 저의 과도한 집착이었는지 모르지만, 이것은 어디까지나 총회 내의 공정과 하모니를 도모하기 위해서였어요. 저는 지금까지 총회에 나가서 이처럼 여러 번 발언을 해 본 적이 없습니다. 그리고 제가 발언할 때 거의 박수를 치며 소리를 질러 주고 동의, 재청 소리가 나왔는데, 그때 처리해 주지 않은 것은 적어도 직전 총회장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고 봅니다. 저는 지금까지 선대 총회장들을 그렇게 모셔본 적이 없습니다. 다른 말은 하지 않겠습니다. 만약에 헌의하신 노회들이 이은철 사무총장을 좀 더 확실하게 일하게 하려면 “업무규정을 바꿔서 사무총장의 사역의 위치를 좀 더 견고하게 하고, 고 총무님을 대외 업무에 주력하는 총무로 하자”는 헌의는 이해하겠습니다. 그러나 이제는 그런 작업도 틀려버렸다고 봅니다.
다시 말씀드리거니와 지금의 업무규정은 분명히 104회기 때 정창수 서기 목사님이 서기단과 함께 한 것임을 밝힙니다. 물론 임원회에서는 이 일을 잘 처리하리라고 봅니다. 그러나 총회 전 저에게 들려오는 소식이 “정치부에서 다 이런 각본을 해 놨다고... 그러나 저는 그럴 리가 없다. 약속받은 바가 있어서, 설사 그렇다 하더라도 신임 총회장님은 절대로 그렇지 않을 것이다”라고 했는데 결국 각본대로 가는 것을 보고, 제가 연속해서 발언을 한 것입니다.
물론 상황이 이렇게 되었으니 임원회에서 잘 처리 할 것입니다. 실행위원회에서는 인사문제를 다룰 수 없다는 것도 다 알고 계실 것입니다. 그러나 임원회에서 아무리 잘하신다 하더라도 어제 일은 도무지, 아무리 생각해봐도 이해가 가질 않습니다. 총회는 사랑하고 총회장의 권위는 세워야 하지만 제 개인의 입장과 사역의 진로를 여러 가지로 생각해 봅니다.

제104회 총회 회의록에 있는총무 관련 결의 사항
1-1
제104회 총회 회의록에  있는 총무 관련 결의 사항
2
제104회 총회 회의록 규칙부 총무  관련 개정 사항
2-2
제104회 총회 회의록 규칙부 총무 관련 개정 사항
제104회 총회 총무 관련 결의 사항
제104회 총회 총무 관련 결의 사항
제104회 총무 관련 사항
제104회 총무 관련 규칙 개정사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제106회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 열려 , 총회장 배광식 목사 만장일치, 기립 박수로 추대
  • 총준위, 총회, 저녁식사없고, 총대전원 PCR 검사, 자가키트 검사 필수
  • 제106회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 하루 총회 마치고 파회
  • 제106회 총회, 하루 총회로, 각 노회 총대 60% 우정교회 우선 배정
  • 제106회 총회 임원 후보 정견발표 가져
  • 서북협, 속초에서 제22회 부부수양회 개회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