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교총, 광복 78주년 한국교회 기념예배드려
상태바
한교총, 광복 78주년 한국교회 기념예배드려
  • 개혁타임즈(Reformed Times)
  • 승인 2023.08.14 2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족의 재부흥을 위해 힘을 모으자.

2023 한국교회총연합

78주년 한국교회 기념예배,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기원대회

 

민족의 재부흥을 꿈꾸자.”

 

한국교회총연합, 8.15 광복 78주년 기념예배 모습
한국교회총연합, 8.15 광복 78주년 기념예배 모습

한국교회총연합(이하 한교총)1317시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8.15 광복 78주년 한국교회 기념예배>를 가졌다.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기원대회를 겸하여 진행된 이 예배는 이순창 목사(예장통합 총회장)의 사회로 이철 감독(기감 감독회장)이 설교를, 한교총 회원 교단 총회장들이 참석하여 성명서 낭독과 돌림 기도 등의 순서를 맡았으며, 한기총 회장 정서영 목사가 초대되어 축도했다.

이철 감독(기감 감독회장)내 영을 부어 주리니라는 제목의 설교에서, “광복절을 지켜야 하는 이유로 첫째, 독립은 불가능하다고 생각할 때 목숨을 건 독립투사들이 있었지만, 하나님께서 급작스럽게 주셨기 때문에 하나님께 감사하기 위해서 지킵니다. 둘째, 잊지 않기 위해서 지킵니다. 왜 나라를 빼앗겼는지, 나라를 빼앗긴 후 당한 혹독한 박해를 잊을 수가 없기 때문입니다. 국권을 빼앗긴 혹독한 박해를 당한다는 것을 잊지 않기 위해서 지킵니다. 셋째, 새로 나아갈 방향을 잡고, 새로운 기회를 만들기 위해서 이 광복절을 지킵니다. 우리를 짓밟은 저 사람들을 향한 증오가 아닙니다. 증오는 성장하고 성숙할 기회를 빼앗아 갑니다. 가장 강력한 응징이자 대응은 우리를 저 나라보다 잘사는 나라로 성장하고, 더 도덕적이고, 더 세계 속에 탁월한 역량을 가진 나라로 만드는 것입니다.”고 이 일을 위해 하나님을 향한 본질로 돌아가 성령으로 변화되는 참된 그리스도인들이 될 것강조했다.

대표회장 이영훈 목사(기하성 대표총회장)는 기념사에서 지금 세계 모든 나라가 자국 우선주의에 빠져 있습니다. 경제 문제, 돈이 걸린 일이라면 형제도 이웃도, 우방도 동맹도 없습니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정신을 차리고, 서로 화합하며, 함께 손을 잡고, 민족 부흥을 위해 달려가야 할 것입니다. 이를 위해 아무리 지금이 힘들어도, 미래를 향한 원대한 계획을 세우고 앞으로 달려 나가야 합니다. 2030 부산 엑스포의 유치와 성공을 위해 함께 마음을 모으는 것도 그 일중의 하나라고 강조했다.

 

한국교회총연합, 8.15 광복 78주년 기념예배 모습
한국교회총연합, 8.15 광복 78주년 기념예배 모습

한편, 이 자리에서 윤석열 대통령 축사는 김승규 시민사회수석이 대독했는데, 축사에 앞서 폭염과 태풍 등으로 잼버리 36,000명을 대피해야 할 때 한국교회는 문을 열고 숙식을 제공해주셨음에 대해 감사를 표하고, 순복음교회, 백석교회, 사랑의교회, 극동방송, 새에덴교회, 진주초대교회, 주평강교회 등의 교회를 일일이 열거하며 많은 교회가 사랑과 환대로 1만여 명의 잼버리 참가자들에게 아름다운 섬김으로 사랑과 저력을 보여주셨음을 깊이 감사한다고 인사했다. 이어, 축사에서는 우리의 독립운동은 국민이 주인인 민주공화국, 자유와 인권 그리고 법치가 존중되는 자유민주주의 국가를 만들기 위한 것이었습니다. 그 중심에 한국 기독교가 있었으며, 많은 기독교인들께서 독립운동을 주도하고 참여했습니다. 이후 한국교회는 자유 대한민국을 만드는 과정에 앞장섰고, 지금의 번영을 이끈 한미동맹의 수호자가 되었습니다. 자유를 되찾아 주권 국가를 세우기 위한 우리의 시대적 사명은 세계 시민의 자유, 세계의 평화와 번영에 기여하는 글로벌 중추 국가의 비전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한국교회가 세계시민의 자유와 평화, 번영을 위해 역할을 다해 줄 것이라 기대합니다. 오늘 예배가 8.15 광복의 진정한 의미를 되새기는 자리가 되기를 바랍니다. 특히 ‘2030 부산세계박람회유치를 위한 행사도 함께 진행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한국교회가 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해 힘을 모아주셔서 깊이 감사드립니다.”라고 축사했다.

이어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와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원내대표, 한교총 명예회장이자 통합추진위원장 소강석 목사가 각각 인사했다.

특별기도에는 9명의 교단장들이 각각 제목에 따라 광복에 대한 감사, 나라를 위한 기도, 남북의 평화와 사회 갈등의 해소, 한국교회의 연합, 2030 부산 세계박람회 등의 주제로 기도했으며, 이어 본회 공동대표회장 송홍도 목사와 기성총회장 임석웅 목사, 개혁개신총회장 임용석 목사 성명서를 낭독하고 대표회장 이영훈 목사의 선창으로 만세 만세와 애국가를 제창했다.

 

이날 발표된 성명서와 기념사 전문은 다음과 같다.

-----------------------------------------------------------------------------------

1) 성명서 전문

 

광복 78주년 한국교회 성명서

민족의 재부흥을 위해 힘을 모으자.”

 

일제 식민 지배에서 해방되어 자유 대한민국 국민으로 살아온 지 어언 78년이 지났다. 해방 후 지금까지 남과 북이 갈려 다른 체제에 있는 우리의 현실이지만, 자유와 평화를 바라며, 민족의 제2의 부흥을 위해 기도하는 우리는 광복의 기쁨을 주신 하나님께 감사하며, 다음과 같이 성명한다.

첫째, 대한민국의 영토는 한반도와 그 부속 도서로 한다. 역사와 전통과 문화를 공유하며 이 땅에 자리 잡은 우리는 민족 공동체의 복원과 새로운 부흥을 위해 온 마음을 모아야 한다.

둘째, 대한민국은 자유를 지키고 평화를 사랑하는 정신으로 초 갈등을 해소하고, 화해와 공존을 위해 힘써야 한다. 이념과 지역, 빈부, 남녀, 세대간 분쟁으로 치닫는 우리의 현실을 타개하고, 건강한 가치관으로 미래를 열어가는 정치와 사회와 교육이 되어야 한다.

셋째, 한국교회는 개혁과 연합을 이루며, 화해와 평화의 사신으로서의 사명을 다할 것이다. 이 땅에 들어와 함께 살아가는 탈북자, 다문화 가족과 친구가 되고, 재난당한 이웃과 함께하며 공존과 화해와 통일의 길을 열어가는 데 앞장설 것이다.

넷째, 한국교회총연합은 2030 부산 엑스포 유치 활동을 지지한다. 엑스포는 세계 시민과 대한민국의 발전된 기술과 문화와 인류애를 공유하는 기회이다. 한국교회는 유치 활동에 적극 협력하며 기도할 것이다.

2023813

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 이영훈, 공동대표회장 권순웅 송홍도

-----------------------------------------------------------------------------

2) 대표회장 이영훈 목사 기념사 전문

 

한국교회총연합, 8.15 광복 78주년 기념예배 모습
한국교회총연합, 8.15 광복 78주년 기념예배 모습

존경하는 한국교회 성도 여러분, 우리는 광복 78주년을 맞이하여 한국교회 기념예배를 드리며, 2030 부산 엑스포 유치를 위해 기도하기 위해 모였습니다.

우리가 터를 잡고 살아가는 한반도는 격동의 20세기를 맞아 일본제국주의자들의 침략으로 국권을 잃고 압제 아래 35년간 식민지 국민으로 살아야 했습니다. 나라 없는 백성으로서 질시와 수탈의 대상이 된 한국교회는 일제에 항거하며 독립을 외쳤고, 국제사회는 침략주의자들을 용납하지 않았으며, 하나님께서는 우리에게 독립이라는 선물을 주셨습니다.

지금 우리는 선열들이 그렇게 바라던 독립된 나라에서 살고 있습니다. 남북분단이라는 아픔이 있지만, 자유로운 나라, 세계가 부러워하는 경제 대국, 문화 대국에서 살고 있습니다. 참으로 감사한 일입니다.

광복 78주년을 맞이한 우리나라와 한국교회의 과제는 민족의 재부흥입니다. 지금 세계 모든 나라가 자국 우선주의에 빠져 있습니다. 경제 문제, 돈이 걸린 일이라면 형제도 이웃도, 우방도 동맹도 없습니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정신을 차리고, 서로 화합하며, 함께 손을 잡고, 민족 부흥을 위해 달려가야 할 것입니다. 이를 위해 아무리 지금이 힘들어도, 미래를 향한 원대한 계획을 세우고 앞으로 달려 나가야 합니다. 2030 부산 엑스포의 유치와 성공을 위해 함께 마음을 모으는 것도 그 일중의 하나입니다.

사랑하고 존경하는 한국교회 지도자, 성도 여러분,

이번에 2023 잼보리 단원들을 위해 사랑의 섬김을 보여주신 것 같이 지금 수재를 당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에게 사랑의 손길을 펼칩시다. 지금 이땅에 함께 살아가며 고난 중에 있는 이들을 돌아봅시다. 그리고 다툼과 증오와 분쟁은 내려놓고 손을 잡고 앞길을 열어갑시다. 그리하여 다시 부흥하는 대한민국의 꿈을 꿉시다.

다시 한번 이 자리에 참석해주신 여러분들께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재경호남협, 신년감사예배 및 정기총회, 신임 대표회장에 윤창규 목사 추대
  • 평양노회남전도회 제43차 정기총회, 신임회장 황성호 집사 추대
  • 이은철 목사, 신간 「출애굽의 비밀」 저자 사인회 가져, 초반부터 종교부문 베스트셀러에 올라
  • 총신대 신대원, ‘2023학년도 학위수여식' 가져
  • 칼빈대, 「2023학년도 학위수여식」 가져
  • 조엘 오스틴 목사 시무, 레이크우드 교회에서 총격 사망 사고 발생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