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신문 사장 입후보자 4명 추천 후폭풍
상태바
기독신문 사장 입후보자 4명 추천 후폭풍
  • 개혁타임즈(Reformed Times)
  • 승인 2020.09.15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독신문 사장 후보추전 2+2 후폭풍
총회선관위, 재심통해 이이복 장로, 최무룡 장로 회복
총회 서울.서북실행위, 양영규 장로, 박인규 장로 추천
총회 서울.서북실행위원회 모습
총회 서울.서북실행위원회 모습

총회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이승희 목사)가 9월14일 경주 코모도호텔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기독신문 사장에 입후보했다가 탈락한 이이복 장로와 최무룡 장로의 재심 신청을 논의한 후 두명 모두에게 입후보자 자격을 다시 주기로 했다.

총회 서울.서북실행위원회에서의 총회장 김종준 목사 모습
총회 서울.서북실행위원회에서의 총회장 김종준 목사 모습

한편 총회선관위 요청에 따라 같은 날 오후 2시에 총회회관에서 소집된 서울.서북지역 총회실행위원회에서는 양영규 장로와 박인규 장로를 기독신문 사장 입후보자로 추천했다.

이에 따라 모두 4명이 난립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으며, 지금 상황이 유지될 경우, 추가 후보가 된 두 사람은 수요일까지 등록비와 서류를 제출해야 하며 목요일과 금요일에 걸쳐 심의와 후보 확정의 순으로 나갈 예정이다. 그리고 2+2상황에서 2명 이상의 후보가 확정될 경우 제비뽑기를 통해 2명의 후보로 압축한 후 투표를 통해 결정된다.

총회 선관위 모습(자료 사진)
총회 선관위 모습(자료 사진)

이런 사태에 대해 일부에서는 총회 서울.서북실행위에서 2명의 후보를 추천한 것이 무리수였다는 반응과 함께 선관위 선거관리 규정과 선관위 후보 추천 결의중 어느것이 더 적법한지 의문이 제기되고 있는 상항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부 방역 지침 완화, 300석 이상 50명, 300석 미만 20명
  • 목사 부총, 장로 부총 후보 연석 탈락 충격 속, 후폭풍 차단 고심
  • [속보] 총회, 당일 온라인 분산 개회 유력
  • 비대면 예배 원칙 유지, 영상예배 제작 참여 교인 자격은 완화
  • 제105회 총회, 정치부 보고 일괄 상정 처리
  • 제105회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 개회부터 선거까지 현장 스케치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