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면 예배 원칙 유지, 영상예배 제작 참여 교인 자격은 완화
상태바
비대면 예배 원칙 유지, 영상예배 제작 참여 교인 자격은 완화
  • 개혁타임즈(Reformed Times)
  • 승인 2020.09.26 0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신교와 정부, 비대면 예배 원칙 유지 재확인

예배실에서 이뤄지는 영상 예배 제작에
참여하는 교인의 자격 제한이 사라져
사실상 소규모 현장 예배 가능

 

개신교 교계와 정부가 25일에 지난 18일에 합의한 수도권 교회가 비대면 예배를 실시함에 있어 영상제작을 위한 비대면 예배 필수인력으로 최소화하여 ‘예배실당 좌석 수 기준’에 따라 실시하며, 예배실 300석 이상은 50명 미만, 300석 미만은 20명 이내로 실시하기로 했으며, 나아가 동일 교회 내 다른 예배실이 있는 경우 300석 기준에 따라 중계 예배를 진행할 수 있게끔 합의를 재확인했다. 이번 주일인 27일에도 지난 주와 마찬가지로 수도권 지역 교회에서는 여전히 비대면 영상 예배 원칙이 유지된다. 그러나 지난 주와 달라진 것은 예배실에서 이뤄지는 영상 예배 제작에 참여하는 교인의 자격 제한이 사라져 사실상 소규모 현장 예배가 가능해졌다 것이다.

 

한국교회총연합 공문
한국교회총연합 공문
문화체육관관광부 공문
문화체육관관광부 공문
문화체육관관광부 공문
수도권 교회 비대면 예배 기준안

 

이는 추석 연휴를 앞두고 코로나19 재확산을 우려하는 정부의 방역 방침에 방점을 둔 협의이지만 개신교 교계는 영상 예배 제작에 참여하는 교인의 자격 제한이 사라져 사실상 소규모 현장 예배가 가능해졌다는 실리를 챙겼다고 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합동) 특집 역사 다큐멘터리(전편)
  • 총회 임원회, 15일 오후 제105회 총회 회의록 채택
  • 낙태 허용 입법 반대, 총회 차원에서 생명살리기 운동 강력 전개하기로
  • 총회장 소강석 목사, 새에덴교회에서 취임 감사예배 드려
  • 교회자립개발원, 명예이사장 오정현 목사, 신임이사장 이상복 목사 취임
  • 총회 헌의부, 총회회관에서 임원회로 모여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