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회회관, 성탄트리로 분위기 쇄신
상태바
총회회관, 성탄트리로 분위기 쇄신
  • 개혁타임즈(Reformed Times)
  • 승인 2020.12.02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무총장 이은철 목사,
"블루 코로나 극복 의미에서 지난 해보다 더 신경써 준비"

총회회관 주위 반응도 매우 좋아

 

성탄트리로 장식된 총회회관 모습
성탄트리로 장식된 총회회관 모습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총회장 : 소강석 목사) 총회회관이 올 성탄절을 앞두고 성탄 트리로 장식됐다. 지난 주 대대적 작업을 거쳐 선보인 성탄 트리는 주로 총회 업무가 이루어지는 낮에는 분위기를 느낄 수 없지만 저녁에는 성탄 분위기를 듬뿍 느끼게 해 준다. 특히 저녁에 총회 앞을 지나는 많은 사람들은 물론 승용차나 버스 안에서도 진한 성탄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성탄트리로 장식된 총회회관 모습
성탄트리로 장식된 총회회관 모습
성탄트리로 장식된 총회회관 모습
성탄트리로 장식된 총회회관 모습

사무총장 이은철 목사는 “코로나 상황으로 우리 총회도 잠시 어려움이 있었고 사회도 우울한 때에 성탄의 의미를 살려 블루 코로나를 극복하고 헤쳐 나가자는 의미에서 지난 해보다 더 신경써 기획하고 준비했으며, 총회장 소강석 목사와 총무 고영기 목사 등 총회 임원들의 뜻도 같았다”고 밝혔다.

 

초대 사무총장 이은철 목사 업무 모습
사무총장 이은철 목사 모습
성탄트리로 장식된 총회회관 모습
성탄트리로 장식된 총회회관 모습
총회회관 성탄트리 작업 모습
총회회관 성탄트리 작업 모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한교총 3인 대표, 정세균 총리에 제한적 주일 대면예배 요청
  • 개혁타임즈가 선정한 올해의 본 교단 10대 뉴스
  • 중대본 발표, 제한적 대면 예배 관련 종교단체 세부사항 자료
  • 정세균 총리 면담에 대한 한교총 대표 소강석 목사의 입장
  • 총회신년하례회, 초청자만 참석, 총회회관에서 열려
  • 대구경북구국기도운동본부, 16일 '한국교회 예배회복을 위한 결의대회' 갖기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