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석 기준 수도권 10%, 비수도권 20% 대면예배 가능
상태바
좌석 기준 수도권 10%, 비수도권 20% 대면예배 가능
  • 개혁타임즈(Reformed Times)
  • 승인 2021.01.16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부터 제한적 대면 예배 허용
좌석 기준, 수도권은 10% 이내, 비수도권에선 20% 이내

소강석 목사 등 한교총 대표들
1월 7일 정세균 총리 면담
1월15일 김진표 의원 환담
방
제한적 대면 예배 허용(YTN 화면 캡처)

정부는 그동안 비대면으로 진행됐던 종교 활동에 대해서 제한적 대면 예배를 허용키로 했다. 이에 따라 수도권은 좌석 기준으로 10% 이내, 비수도권에선 20% 이내에서 대면예배가 가능해진다. 그외의 모든 소모임과 식사는 모두 금지된다. 1년동안  지속되어 온 대면 예배 전면금지에 대해 다수의 교회들에서 불만들이 제기되는 상황에서 이번 조치는 한국교회에 가뭄에 단비같은 소식이다. 부산이나 대구 등을 중심으로 집단적으로 대면 예배 제한에 대해 반발이 나오고 있고 반발이 확산될 가능성이 큰 상황에서 이번 대면 예배 허용은 바람직한 조치라고 볼 수 있다. 이번 조치에 따라 중대형교회는 수도권은 좌석 기준으로 10% 이내, 비수도권에선 20% 이내에서, 100석 미만인 소형교회는 비수도권에서는 20명 미만에서 현장 대면 예배가 가능해졌지만 수도권 소형교회들은 10명미만 만이 가능해져 벌써부터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한교총 대표 소강석 목사 등 3인 정세균 총리 면담 모습
한교총 대표 소강석 목사 등 3인 정세균 총리 면담 모습
한교총 3인 대표, 김진표 의원과 환담 모습
한교총 3인 대표, 김진표 의원과 환담 모습

한편 이번 대면 예배의 제한적 허용은 소강석 목사를 중심으로 한 한교총의 활동이 큰  영향을 미쳤다고 볼 수 있다. 한교총 대표들은 지난 1월 7일에는 정세균 총리를 만나 제한적 대면 예배를 요청했고, 15일에는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공동위원장인 김진표 의원을 만나 제한적 대면 예배를 요청한 바 있다.  또한 소강석 목사는 오늘 오전에도 분주하게 움직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년대담】 권순웅 목사, 기자들과 신년대담 가져
  • 신년 맞아 제106회 총회 임원 후보들 윤곽 드러내
  • 재경 호남협 정기총회, 신임대표회장 이규섭 목사 선출
  • 부활절연합예배, 4월 4일 오후 4시 사랑의교회에서
  • 소강석 총회장, 교단 소속 12인 정이사 전원 선임 거부 배수진
  • 총신대신학대학원, ‘2020학년도 학위수여식 및 졸업식' 가져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