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한적 대면 예배 허용에 대한 소강석 목사의 소회
상태바
제한적 대면 예배 허용에 대한 소강석 목사의 소회
  • 개혁타임즈(Reformed Times)
  • 승인 2021.01.16 17:04
  • 댓글 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부터 예배 적용이 않돼 다소 아쉽다.
한교총, 물밑에서 많은 활동을 하고 있다.
교회가 사회에 빌미를 주지 않았으면 좋겠다.

 

한국
한교총 대표와 정세균 총리의 면담

제가 아주 오랜만에 칭찬 한 번 받았습니다. 일부에서 저를 비난하고 공격하는 분들이 있었는데요. “한교총 대표회장이 도대체 뭐하고 있느냐”고 말입니다. 대표회장은 세 분인데, 다른 두 분은 전혀 공격하지 않고 저만 공격하는 것입니다. 물론 그만큼 저에게 기대감이 많았다는 것이죠. 그런데 오늘 제가 존경하는 전임 한교총 대표회장이셨던 김태영 목사님으로부터 “정말 수고하고 애를 많이 썼다”는 칭찬을 받았습니다. 그런 칭찬을 받았을 때, 저는 “아닙니다. 오히려 송구합니다”라고 했습니다. 그리고 “어쩌면 17일부터 예배 적용이 거의 가능할 뻔 했는데 자세히 말할 수는 없지만 두어 가지 일 때문에 18일부터 적용이 되게 되었다”고 양해를 구했습니다. 그랬더니 눈치 빠른 김태영 대표회장님께서는 금방 알아차리시더라고요. “아니에요. 이 정도도 정말 다행이고 잘한 일입니다. 한교총과 소 대표회장이 애를 많이 쓴 것 다 알고 있어요. 내가 그 자리에 있어봐서 잘 알지요”라고 하시는 것입니다. 제가 그 말씀을 들으니까 눈물이 왈칵 쏟아지려고 했습니다. 그래서 “형님 목사님, 앞으로 더 열심히 하겠습니다”라고 말씀을 드렸습니다.

사실 저는 어제도 하루 종일 수많은 정부 관계자와 연락을 하고 소통을 했습니다. 실례를 무릅쓰고 한국교회 예배 회복을 위해 시도 때도 없이 전화를 하고 또 만나기도 했습니다. 그렇게 해서 17일부터 예배 적용을 하려고 기대를 했었는데, 18일부터 적용이 되어 다소 실망감이 있었지만, 김태영 전 대표회장님이 격려해 주시고 칭찬해 주셔서 정말 눈물겹게 감사했습니다. 저 뿐만 아니라 장종현 총회장님과 이철 감독회장님이 정말 애를 많이 쓰셨고 실무를 담당했던 신평식 목사님과 박요셉 목사님을 정말 업어드리고 싶습니다.

일부에서 “한교총이 뭐하냐”고, 하지만 물밑에서 얼마나 많은 활동을 한지 아십니까? 심지어는 타종교와도 소통하며 예배 회복을 위해 노력해 왔습니다. 제발 예배의 문이 열리게 되었으니 교회에서 식사만큼은 금지해 주시고 방역을 잘 지켜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이제부터는 절대로 교회가 이 사회에 빌미를 주지 않도록 해 주시면 좋겠습니다. 요즘 교회 관련한 기사의 댓글들을 보십시오. 댓글이 수천 개가 달려 있는데 그런 것을 보면 저는 맥이 풀려 버리고 잠 못 이룰 때가 많습니다. 앞으로 교회와 관련된 부정적이고 나쁜 콘텐츠가 언론에 많이 보도될수록 한국교회는 그만큼 이미지와 브랜드에 타격을 받는다는 사실을 아셔야 합니다. 또한 전도의 문이 막힌다는 사실을 알아주셔야 합니다. 그리고 한교총을 좀 믿어주시고 응원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전한교총 회장 김태영 목사의 글
전한교총 회장 김태영 목사의 글

김태영 목사님은 안동김씨 후손으로서 한학에 조예가 깊고 서예에 능하신 분입니다. 저희 교회 오실 때 ‘석전경우’(石田耕牛)라는 글을 써 오셨습니다. ‘돌 같은 마음 밭을 잘 기경하는 소’가 되라는 말이죠. 저는 성이 소가인 사람입니다. 올 한해 돌밭 같은 마음을 잘 기경하는 소가 될 뿐만 아니라 한국교회를 향하여 돌밭 같은 사회를 어떻게든지 부드러운 마음으로 기경하는 소가 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감사 2021-01-16 21:00:10
정말 현장예배가 그리웠는데 드디어 예배의 문에 열렸군요. 감사합니다~

그리스 2021-01-16 19:38:25
보이지 않아도.. 들리지 않아도 묵묵히 한국교회를 위해 애쓰시는 목사님들이 계시는군요. 한국교회내에 여러 목소리가 있지만.. 사랑으로 하나되길 응원합니다!!

jessie 2021-01-16 18:36:20
푯대를 향하여 언약궤를 짊어지고 묵묵히 걸어가는 벧세메스의 암소와 같은 소목사님과 대표회장님들의 행보.
그 행보를 신뢰와 사랑으로 지지하며 격려하시는 김태영목사님.
아름다운 귀감이 되어 오늘의 결과뿐 아니라 한국교회 세움의 새 역사가 이뤄지길 바랍니다.

소망 2021-01-16 18:28:48
숨통이 트일것같네요..소목사님과 한교총목사님들 감사합니다~~

이동관 2021-01-16 18:12:39
김태영 목사님께서 소강석 목사님의 진면목을 알아봐 주시는군요. 묵묵히 얼어붙은 한국사회의 돌밭을 갈아가는... 국민들의 마음밭을 갈아서 그리스도의 꽃씨를 뿌려가시는 소강석 목사님의 모습이 그려집니다. 한국교회를 위해서 늘 묵묵히 길을 가시는 소강석 목사님을 응원합니다! 한교총을 응원합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년대담】 권순웅 목사, 기자들과 신년대담 가져
  • 신년 맞아 제106회 총회 임원 후보들 윤곽 드러내
  • 재경 호남협 정기총회, 신임대표회장 이규섭 목사 선출
  • 부활절연합예배, 4월 4일 오후 4시 사랑의교회에서
  • 소강석 총회장, 교단 소속 12인 정이사 전원 선임 거부 배수진
  • 총신대신학대학원, ‘2020학년도 학위수여식 및 졸업식' 가져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