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신 전.현직재단이사회, 정이사 후보 2명 추천 완료
상태바
총신 전.현직재단이사회, 정이사 후보 2명 추천 완료
  • 개혁타임즈(Reformed Times)
  • 승인 2021.02.04 06:4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이사 후보 추천 특징, 교갱협 대거 약진
무한 책임감 질수 밖에 없는
교갱협에 대한 기대감과 우려감 동시에 존재

총신 전.현직재단이사회,
정이사 후보로 강재식 목사, 심상법 전 교수 추천

 

총신대 모습
총신대 모습

총신 전.현직재단이사회는 2월 3일에 회의를 열어 K 목사와 S 교수를 정이사 후보로 추천했다. 본래 전.현직재단이사회측은 광주의 N목사를 추천하려 했으나 당사자가 고사해 K 목사와 S 교수가 추천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모든 추천 관련 단체에서 추천을 마쳤는데, 이번 후보 추천의 전체적 특징은 교회갱신협의회에 속한 목사들이 대거 약진했다는 것이다. 그것은 교갱협과 그들의 책임감 역시 커질 수 밖에 없음을 의미하며, 이에 따라 기대감와 함께 우려의 목소리도 표출되고 있다. 

앞서 총신대정상화추진위원회는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 시무), 김종준 목사(꽃동산교회 시무), 오정현 목사(사랑의교회 시무), 김상현 목사(목장교회 시무), 박재신 목사(양정교회 시무), 김종혁 목사(울산명성교회 시무), 장창수 목사(대명교회 시무), 김장교 목사(서성로교회 시무) 등 8인을, 총신대 대학평의원회는 김기철 목사(정읍성광교회 시무), 민찬기 목사(예수인교회 시무), 송태근 목사(삼일교회 시무), 이규현 목사(수영로교회 시무), 정갑신 목사(예수향남교회 시무), 유선모 목사(원당교회 시무), 화종부 목사(남서울교회 시무), 방성일 목사(하남교회)를 선출했다. 또한 개방이사추천위원회도 진통 끝에 김성곤 목사(풍성한교회 시무), 김성천 목사(여수제일교회 시무), 류명렬 목사(대전남부교회 시무), 이광우 목사(전주열린문교회 시무), 이상복 목사(광주동명교회 시무), 이송 장로(새동도교회, 서울성심병원 병원장, 청량리), 이진영 장로(평안교회, 이정컨설팅 대표, 건대 겸임교수), 최득신 장로(목동중앙교회, 법무법인평강 대표변호사) 등을 추천했고, 마지막으로 전.현직재단이사회측에서도 강재식 목사(광현교회 시무)와 심상법 교수(총신대 전 교수)를 추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총신 2021-02-04 08:36:30
두명도 누군지 밝히세요.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년대담】 권순웅 목사, 기자들과 신년대담 가져
  • 신년 맞아 제106회 총회 임원 후보들 윤곽 드러내
  • 재경 호남협 정기총회, 신임대표회장 이규섭 목사 선출
  • 부활절연합예배, 4월 4일 오후 4시 사랑의교회에서
  • 소강석 총회장, 교단 소속 12인 정이사 전원 선임 거부 배수진
  • 총신대신학대학원, ‘2020학년도 학위수여식 및 졸업식' 가져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