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회 부회록 서기 후보, 전승덕 목사로 단일화
상태바
총회 부회록 서기 후보, 전승덕 목사로 단일화
  • 개혁타임즈(Reformed Times)
  • 승인 2022.03.19 2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모교회 김승동 원로 목사,
"속히 단일화했으면 좋겠다."

제비뽑기로 단일화 성사
영남지역은 전통적으로 단일화

전국영남교직자협 J 목사,
영남협의회 J 목사, 참관

 

전국영남교직자협 제26회 수련회, 대표회장 전승덕 목사 모습(부전교회)
 전승덕 목사 모습(설화교회)

총회 선출직 임원 후보를 추천하는 정기노회를 앞두고 부회록 서기 입후보 예정자인 전국영남교직자협의회 명예회장 전승덕 목사(서대구노회, 설화교회)와 경북교직자협의회 명예회장 임병재 목사(경청노회, 영광교회)가 전격적으로 후보단일화를 했다. 

 

총신대 신대원 제85회 동창회 총회 임원예비후보 선거 발대식, 부회록 서기 후보 출마자 전승덕 목사 모습
총신대 신대원 제85회 동창회에서 부회록 서기 후보 출마자 전승덕 목사 모습
호남지역장로회연합회 제30회 정기총회, 제107회 총회 출마 후보자들 인사, 임병재 목사 모습
 임병재 목사 모습

단일화가 요구가 곳곳에서 나오는 가운데 단일화가 전격적으로 빠르게 이뤄진 것은 영남 원로인 김승동 목사(구미상모교회 원로)가 "영남인이 서로 경쟁하면 되겠냐? 속히 단일화 했으면 좋겠다"고 강력히 요청했다. 

 

경북교직자협의회 제31회 정기총회, 증경회장 김승동 목사 축도 모습
구미상모교회 원로 김승동 목사 모습

그리고 18일 대구 인터불고호텔에서 입후보 예정자인 전승덕 목사와 임병재 목사, 영남협의회 사무총장 동현명 장로, 설화교회 김□□ 장로 등이 참석하고, 전국영남교직자협의회 증경회장 J 목사, 영남협의회 J 목사이 참관한 가운데, 협의를 통해 제비를 뽑아 결정하되 결과에 무조건 승복하기로 하고 기도 후 제비 뽑기를 한 결과 전승덕 목사로 결정됐다. 전승덕 목사는 제비뽑기로 단일화가 된 후 "하나님 앞과 사람들 앞에서 영남의 명예에 누()가 되지 않게 바르게 하고 잘 섬기겠다"고 밝히며, 특히 임병재 목사에게도 감사의 뜻을 전했다. 또한 임병재 목사도 "잘해 주실 것으로 믿고 적극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영남지역은 총회 선출직 임원 후보가 복수일 경우 전통적으로 단일화를 해 왔고 이번에도 단일화를 이뤘다.

 

전국영남교직자협의회에서의 전승덕 목사 모습(좌측끝)
전국영남교직자협의회 정기총회 모습(전승덕 목사 좌측 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북협 정기총회, 신임 대표회장에 김진하 목사 추대
  • 광신대 농어촌선교연구소, 5월12일 제1회 학술세미나 갖기로
  • 전국목사장로기도회, 은혜와 감동 가운데 마쳐
  • 제59회 전국목사장로기도회 개회
  • 호남지역장로회연합회, 부부수련회 가져
  • 서울지역노회협의회 정기총회, 신임 대표회장 최효식 목사 추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