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총신대 재단이사장선출에 대한 소강석 총회장 입장
상태바
[속보] 총신대 재단이사장선출에 대한 소강석 총회장 입장
  • 개혁타임즈(Reformed Times)
  • 승인 2021.05.11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합의 추대 거부에 대한 강한 아쉬움 피력

당선된 분, 다시 생각해 봐도
내려 놓으셨으면 더 좋았겠다고 생각된다.

총신을 위해 기도해 주시기 바란다.

 

총신대재단이사회 회의장을 떠나는 소강석 총회장 모습
총신대재단이사회 회의장을 떠나는 소강석 총회장 모습

소강석 총회장이 5월11일 오후 총신대에서 열렸던 총신대 재단이사회에서 김기철 목사를 신임 재단이사장으로 선출한 건에 대해 SNS를 통해 입장을 밝혔다.

앞서 소강석 총회장은 재단이사회 자리에서 "제106회 총회를 앞두고 총회와 총신을 위해 자신을 포함해 김기철 목사와 과 강재식 목사가 모두 후보를 사퇴하고 제3의 후보로 합의 추대하자"고 주장했으나 받아 들여지지 않았고, 이에 소강석 총회장은 곧 바로 이석했고, 사퇴를 거부한 김기철 목사와 새로 후보로 추천된 장창수 목사를 놓고 투표에 들어 갔으나 이미 승부는 돌이킬 수 없는 상황이이서 8 : 6 으로 김기철 목사(정읍성광교회 시무)가 당선됐다.

 

아래는 입장문 전문입니다.

오늘 총신 재단이사회가 있었습니다.

저는 총회와 총신을 위해 후보를 사퇴하였으니 나머지 분들도 내려놓고 총회의 절대다수의 여론에 따라 제3의 후보를 선정하여 합의 추대하자고 했습니다. 특별히 저는 총신 재단이사회의 일원이기도 하지만 총회를 대표하는 총회장이기에 끝까지 합의 추대를 할 것을 피력하였습니다. 저는 저의 발언이 상식적이고 합리적으로 받아들여질 것이라 기대했습니다. 그러나 제 의견이 받아들여지지 않아 어쩔 수없이 양해를 구하고 이석을 하였습니다. 오늘 저의 발언은 총회와 총신의 역사에 기록될 것입니다.

 

총신대재단이사회 모습
총신대재단이사회 모습

김기철 목사님께서 재단이사장이 되셨다고 들었습니다. 축하드립니다. 그 분은 제 고등학교 선배이기도 합니다. 축하드리기는 하지만, 그러나 다시 생각해 봐도 내려 놓으셨으면 더 좋으셨다고 생각합니다. 그럼에도 기왕 재단이사장이 되셨으니 총신을 잘 이끌어 가시기를 바라겠습니다.

 

총신대재단이사회 모습
총신대재단이사회 모습

저는 이미 밝혔듯이 총신에 대한 비전도 있었고, 거기에 대한 희생의 각오도 있었지만 대립구도를 피하기 위해 일찌감치 내려놓았습니다. 또 애당초 우리 총회 소속 목사님이 이사장이 된다면 누가 하더라도 관선이사보다는 낫고 이단이 아니기 때문에 괜찮다고 생각하였습니다. 그러나 총회 절대 다수의 여론 때문에 끝까지 특정 단체 후보보다는 제3의 인물로 합의 추대를 할 것을 주장하였습니다. 무엇보다 임시이사체제를 종결하고 정이사 체제를 도입하는데 가장 큰 역할을 했던 총회장으로서 마음에 염려되는 부분도 있지만, 하나님의 절대주권을 믿고 합력하여 선을 이루시는 역사도 믿습니다.

모쪼록 총회 목사님, 장로님들께서도 총신을 위해 많이 기도하고 후원해 주시고 재단이사회가 잘 운영이 되도록 기도해 주시기 바랍니다.

총회장 소강석 목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총신대 신대원총동창회 정기총회, 배만석 목사 회장 추대
  • 전국목사장로기도회, 무엇을 남겼나?
  • [샛강다리에서] 총회장을 더 이상 진흙탕 싸움에 끌어 들이지 마시라!
  • 예장 합동 제58회 전국목사장로기도회, 새에덴교회에서 열려
  • 전국목장기도회 때 초연할 『불의 연대기』, 베일벗어
  • 서울지역노회협 정기총회, 신임 대표회장 윤두태 목사 선출
  • -->